열린광장

우리들 이야기
상담/문의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상담전화
상담을 원하시는 분께 언제든지 열려있습니다.
TEL : 053-813-3953
상담/실습문의
우리들이야기 HOME > 주요사건 > 우리들이야기
우리들이야기 - 글읽기
제목 : [경북매일]내자식 못 키울 어려운 처진데…
이름 : 운영자 등록일 : 2014/07/16 13시15분     조회수 : 1,467

src=http://www.kbmaeil.com/news/photo/201407/325160_751618_249.jpg  
▲ 위탁아동과 친부모, 위탁부모가 만나 정기적으로 `친가정 만남`의 시간을 갖고 있다.
#. `저는 포항에서 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40대 아버지입니다. 얼마 전 서울대병원에서 희귀병으로 진단되는 뇌병변장애 6급을 판정 받았습니다. 몸 상태가 급속히 나빠지는 병으로 소뇌운동실조증이라고 하네요. 하루에 5~7번 쓰러져 결국 운영하던 분식집을 임대 내놓고 기초수급자로 생활하고 있습니다. 아이 셋을 키우려면 돈을 더 벌어야 하는데 몸이 말을 듣지 않습니다. 보건센터에서는 아이들을 위탁가정에 맡기고 치료를 받으라고 합니다. 저는 어린 자식들이 상처받진 않을까 두렵습니다. 여러분이 저의 입장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도와주세요.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지난 7일 새벽 12시 16분께 네이버지식iN에 A씨(40·남구 동해면)의 안타까운 사연이 등록됐다. A씨는 아내와 이혼한 뒤 9세, 6세, 4세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다.

최근 건강이 악화돼 서울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세 아이의 양육이 마음에 걸려 도움을 요청하고자 인터넷에 글을 남겼다.

주위 사람들과 답글을 통해 `가정위탁을 해 보라`는 조언을 얻었지만 `남의 손에 아이를 맡긴다`는 불안과 함께 신청 절차는 물론 지원 혜택을 몰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지난 2003년 도입된 `가정위탁보호` 제도는 친가정에서 아동을 양육할 수 없는 경우 일정 기간 위탁가정을 제공해 보호 및 양육을 돕는 아동복지서비스다. 보호대상아동이 가정적인 분위기에서 건전한 사회인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다.

  src=http://www.kbmaeil.com/news/photo/201407/325160_751617_248.jpg  
 
 


이 제도가 첫 시행된 2003년도에 7천565명이었던 위탁아동은 2014년 3월 기준 1만3천869명으로 두 배 가까이 늘었다. 경북지역의 경우 가정위탁아동 1천84명 중에서 포항에만 113명이 위탁아동으로 등록돼 지원을 받고 있다.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조향남 팀장은 “경북지역에서 포항의 위탁가정이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아이들의 보호와 양육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이 마련돼 있으니 위탁아동과 위탁가정을 희망하는 많은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이 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팀장은 또 “아동위탁을 원하는 친부모는 가까운 읍·면·동사무소나 가정위탁지원센터를, 위탁부모를 희망할 경우에는 가정위탁지원센터에 신청하면 절차에 따라 상담 및 교육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가정위탁보호제도는 만 18세 미만은 누구나 보호대상아동으로 정하고 있다. 위탁부모는 자격심사 및 교육을 거쳐 월 15만원(도비 10%, 시비 90%)의 양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도 상해보험료와 문화탐방비, 교복비, 대학지원금, 심리치료비 등이 지원된다.

포항시 보육지원과 관계자는 “기존에 있던 소년·소녀가장이라는 개념이 점점 사라지고 가정위탁제도가 새롭게 자리를 잡아 10년째 시행되고 있다”며 “기초수급비용과 디딤씨앗 등 다양한 지원들이 마련돼 있어 위탁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데 적극 앞장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혜영기자 hykim@kbmaeil.com



작성자
비밀번호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우리들이야기 - 글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38   2018년 차세대 글로벌리더 비전캠프 "시드니의 낭만을 찾아서!" 강여진 2018/09/05 253
337   8월 생일케이크 지원아동입니다. 서희경 2018/09/04 237
336   7월 생일케이크 후원아동입니다. 서희경 2018/08/03 281
335   6월 생일지원 아동입니다. 운영자 2018/07/12 305
334   5월 생일지원 아동입니다. 운영자 2018/06/05 363
333   가정위탁 아동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 [중부뉴스통신]김만식 기자 2018/06/04 384
332   ‘문화버스’와 ‘꿈의 버스’를 운영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 2018/06/04 348
331   버림받은 게 아니야,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것 일뿐 실습생 2017/05/17 595
330   열한살의 가방을 읽고(실습생 정00) 운영자 2017/02/13 718
329   안동에서 온 편지입니다~ 운영자 2017/01/09 601
328   위탁의뢰에 대한 답변 꾸물거리는 아이 2016/06/21 912
327   비가 바람에... 운영자 2016/04/22 640
326   상주시 위탁가족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인간극장을 통해 방송되었습니다(다시보기주소... 운영자 2015/11/24 893
325   선생님, 잘 지내시죠? 조향남 2015/11/24 782
324   물 수건 [1] 신숙희 2015/06/17 789
323   [포항MBC]라디오열린세상 운영자 2014/07/16 1,415
  [경북매일]내자식 못 키울 어려운 처진데… 운영자 2014/07/16 1,468
321   [경향신문]‘사랑받는 존재’ 알게 한 위탁 엄마들 운영자 2014/07/07 1,479
320   사슴벌레 요섭이 [1] 김정락 2013/08/20 4,098
319   [MBC이코노미] 가정위탁의날행사, “아동은 가정에서 자랄 권리가 있다” 운영자 2013/06/05 5,11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