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광장

우리들 이야기
상담/문의

    
경북가정위탁지원센터 상담전화
상담을 원하시는 분께 언제든지 열려있습니다.
TEL : 053-813-3953
상담/실습문의
우리들이야기 HOME > 주요사건 > 우리들이야기
우리들이야기 - 글읽기
제목 : 청 와 대
이름 : 김재윤 등록일 : 2012/05/25 16시43분     조회수 : 18,859

                                           청 와 대
하늘처럼 푸른                                             아 꿈같은 풍경이
 마을이 들쑥 날쑥 나와있네.                         떠오른다.                            
                                                                
                                                                  우리를 초대해주셔서                                        
청와대에는 아름다운 것이                                감사함니다,
많이있네.

모두108그루 나무들이있고
잔디가 아주 많네.

경호실 아저씨는 우리를 안네하네.

많이 보고 느끼고 집에 오는데
KTX는 참 빠르네.

나는 동생과 놀다 신경주에
벌써 도척했네.



                                                                                                   
                                                               

작성자
비밀번호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우리들이야기 - 글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318   [KBS뉴스]깜짝 크리스마스 선물 ‘내일의 유엔 사무총장’ 운영자 2012/12/31 10,261
317   [경산신문-이주일의 경산사람] 부모가 되어주세요 운영자 2012/06/26 14,629
  청 와 대 김재윤 2012/05/25 18,860
315   메리 크리스마스 [1] 이성호 2011/12/24 23,609
314   왜 이리 조용하십니까? [1] 주니스 2011/10/18 22,527
313   울진에 추억 [3] 이세범 2011/08/20 21,617
312   잘 계신가요 ? [2] 울진맘 2011/07/30 21,127
311   [조선일보 - 뻐꾸기 아이들 10만명] "아이를 또 낳은 것처럼… 이 아이 없는 생활 상... 운영자 2011/05/04 16,723
310   [조선일보 - 뻐꾸기 아이들 10만명] 아빠 하면 떠오르는 것? 11살 아이 운영자 2011/05/04 15,268
309   [조선일보 - 뻐꾸기 아이들 10만명] 아빠 몇 밤 자면 와?… 아이를 끌어안고, 난 아무... 운영자 2011/05/04 12,571
308   성민이는 치료 중 [3] 운영자 2011/04/24 8,620
307   안녕하세요 [2] L.Ho Seong 2011/03/01 5,489
306   안녕하세요 [1] P.Jong Hye 2011/03/01 3,139
305   사랑이 사람이 사는 힘이네요. [5] 강희정 2011/02/09 1,574
304   본사랑재단 재능장학금 수여식에 참석했어요. [1] 운영자 2011/02/09 1,987
303   다섯살 고집쟁이 꼬마가 [5] 병준네 2011/01/01 1,558
302   12,13 월요일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해요! [1] 병준,영준,세범 2010/12/10 1,640
301   생일 [2] 우선조 2010/10/31 1,682
300   통고산에 올라서다! [4] 병준이 네 2010/09/21 1,729
299   이세범 사는 이야기 [1] 솔내음 2010/08/31 1,53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글쓰기